인권/사회
‘뱃길 따라 희망 싣고’…여수시, 섬 복지 지원사업 ‘호응’
4월부터 지금까지 8개 도서 944명에게 양‧한방 치료, 이미용 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19/06/11 [15:27]  최종편집: ⓒ kbj
박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4월부터 추진 중인 ‘뱃길 따라 희망 싣고’ 섬 복지 지원사업이 주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섬 복지 지원사업은 지리적으로 소외된 섬주민을 위한 통합사회복지 연계서비스다.

 

지금까지 28개 민간기관과 연계해 8개 도서 944명에게 양‧한방치료, 집수리, 이미용, 밑반찬 지원 등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지난 4월에는 행정안전부 주관 공모사업에 섬 복지 지원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1억 원도 확보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16개 섬을 순회하며 지속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남면 횡간도 한 주민은 “배를 타고 육지로 나가야 물리치료도 하고 파마도 할 수 있는데, 이렇게 직접 찾아와 서비스를 해주니 고마울 따름이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면서 “섬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수를 사랑하고 여수의 미래를 준비하는 박진영 입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