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고흥군,“제1호 치매안심마을”지정
기사입력: 2019/05/12 [10:33]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군수 송귀근)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지역사회 치매안심 안전망을 구현하기 위해 5월 9일 도양읍 대봉마을 등 5개 마을을「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거주지에서 일상생활을 독립적으로 영위하며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웃과 지역사회가 함께 돌봄으로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각 마을 대표를 중심으로 운영위원회 구성 ▲지역 자원(읍사무소, 도양읍 파출소, 학교, 농협 등)을 중심으로 치매 파트너 양성 ▲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조기검진, 인식개선 홍보활동, 치매예방프로그램 운영, 치매 고위험군 및 치매환자 지원, 지역특화사업 등 지역사회 치매 돌봄 기능을 강화해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의 운영은 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 며 “주민이 앞장서는 치매안심 공동체를 구축하는 데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제1호 치매안심마을을 기점으로 제2호, 제3호로 치매안심마을을 확대할 계획” 이라 말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