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국제와이즈멘 여수한려클럽, 호명양지마을서 집수리 봉사
기사입력: 2018/10/05 [17:40]  최종편집: ⓒ kbj
박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와이즈멘 여수한려클럽이 집수리 봉사로 삼일동 홀몸노인에게 쾌적한 거주공간을 제공했다.

 

삼일동에 따르면 여수한려클럽 회원 30여 명은 지난 3일 삼일 호명양지마을 최모 어르신 댁을 찾아 도배, 장판교체 등 집수리를 했다.

 

최모 어르신은 홀로 5남매를 키우며 어렵게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회원들은 집수리 후에는 마을 청결활동과 함께 주민들에게 점심도 대접했다.

 

김영주 여수한려클럽 회장은 “어르신이 좀 더 나아진 환경에서 행복하게 거주하시길 바란다”며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운 삼일동장은 “집수리부터 청소, 점심대접 등 500만 원 상당의 봉사활동을 한 클럽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와이즈멘 여수한려클럽은 60여 명의 봉사자로 구성됐으며 매년 집수리, 연탄배달, 명절맞이 후원 등 5000만 원 상당의 나눔을 펼치고 있다.

 

여수를 사랑하고 여수의 미래를 준비하는 박진영 입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