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광양경찰서, 청소년 동행 프로젝트“단비”운영
광양제철소 Smart Factory 직업체험 현장견학
기사입력: 2018/09/12 [14:46]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경찰서(서장 박상우)는 9월 11일 청소년 동행 프로젝트“단비”를 운영하였다. 올해 들어 3회째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프로그램은 ‘사랑·이음’이라는 자체선도프로그램 수료학생 16명과 함께하였다.

“단비”는 적기에 내리는 충분한 비라는 뜻으로 위기청소년의 건전한 사회복귀를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이 단비와 같은 존재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날 학생들은 광양제철소 홍보관 방문 및 Smart Factory이라는 현장견학을 통해 직업체험을 하였으며, 올바른 가치관 형성과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박상우 서장은 “단비” 프로젝트를 통해 광양 내 취약 계층 아동, 학교폭력 피해학생 등 다양한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할 것이며 건강한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