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여수시 미평동, 강박적 수집벽 홀몸노인 집 청소
기사입력: 2018/08/10 [11:26]  최종편집: ⓒ kbj
박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미평동이 강박적 수집벽으로 집안 곳곳에 쓰레기를 쌓아 놓고 생활하던 어르신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미평동은 지난 9일 관내 홀몸노인 자택에서 시 도시미화과, 여수시도시관리공단과 함께 대 청결활동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홀몸노인은 거동이 불편한데다 집안에 쓰레기가 가득해 도움의 손길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미평동은 시 공무원과 도시공단 직원 등 20여 명으로 봉사단을 구성해 집 청소에 나서 25톤 상당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쓰레기 수거 후에는 방역작업을 하며 어르신이 위생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류갑선 미평동장은 “무더운 날씨에 봉사활동에 참여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위해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여수를 사랑하고 여수의 미래를 준비하는 박진영 입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