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곡성군, 일본뇌염 경보발령에 따른 예방관리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8/07/11 [11:44]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지난 3일 전남 해남군에서 경보발령 기준 이상인 962마리가 채집되어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이에 따라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방역 및 일본뇌염 위험요인 감소를 위한 교육 및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곡성군은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옷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노출 부위엔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며, 되도록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도록 폼이 넓은 옷을 착용하는 것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특히, 생후 12개월~만12세까지는 표준일정에 맞춰 빠짐없이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할 것을 홍보하고 있으며, 미접종자에게는 예방접종을 독려하기 위한 SNS문자 전송 등 신속히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또한, 곡성군은 ‘작은빨간집모기’의 확산을 방지하고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고인 물 등 유충서식지를 없애는 등 모기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료기관에는 일본뇌염(의사)환자 발생 시 법정감염병 신고체계를 통해 신고하도록 안내하는 등 일본뇌염 경보발령에 따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