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격동기 사진작가 故 이경모 선생 작품 디지털 아카이브로 제작
광양시, 디지털화 후 전시회 및 영상제작 등 활용, 광양의 옛 모습을 생생하게 간직
기사입력: 2018/07/10 [15:04]  최종편집: ⓒ kbj
이선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문화도시사업단(단장 박시훈)은 지난 7월 6일 서울 용산구에서 이승준(故 이경모 선생의 아들) 씨와 ‘故 이경모 선생 사진작품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故 이경모 선생의 작품을 디지털화해 체계적으로 보관하고, 디지털화 작업을 거쳐 전시회와 영상제작 등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故 이경모 선생은 1926년 전남 광양시 광양읍 인서리에서 태어났으며, 우리나라의 격동기 역사를 사진으로 남긴 다큐멘터리 사진작가로 대한민국 사진계의 거장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1945년부터 1953년까지 호남신문사 사진부장 신분으로 여수・순천 사건의 기록을 남겼으며, 6・25전쟁 당시 국방부 정훈국 보도과 사진대 소속 문관으로서 종군 취재하며 민족의 비극을 사진으로 기록했다.

 

이후, 1950년대 중반이후 문화재 사진, 풍경사진 등 ‘한국적 영상미’로 영역을 바꿔 전국을 누비면서 활동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2년 정부로부터 화관문화훈장, 1997년 금호문화재단에서 금호예술상, 1998년 전라남도에서 자랑스러운 전남인상을 받았다.

 

장형곤 문화예술과장은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을 시작으로 향후 ‘故 이경모 선생의 유・무형 자산 활용’에 대한 협약을 체결해 전시관, 기념관 등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과 자료, 소장품을 광양시에서 영구히 보전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족인 이승준 씨도 “작품들이 정리되지 않고 방치되어 있어 유실될 우려가 있다”며, “하루빨리 아버님 고향인 광양에 기념관이 조성되는 데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문화도시사업단은 읍성549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의 거리 일대 스토리텔링 공간 4곳을 조성하고, 지난달 27일 개관했다.

 

스토리텔링 공간에는 故 이경모 사진작가를 기념하는 ‘광양사진관’을 비롯한 ‘빈터’, ‘스토리하우스’, ‘549갤러리’ 등으로 구성됐으며, 지역 예술인의 인프라 기틀을 마련하고, 새로운 문화도시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