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녹동에서 제주까지, ‘아리온제주호’의 12일 첫 취항
기사입력: 2018/05/11 [15:19]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 녹동에서 제주까지 대형 카페리 여객선인 “아라온제주호”가 새롭게 취항한다.

 

기존 선박의 노후화에 따른 대체로 연식이 낮고 승객에게 더욱 쾌적한 공간을 선사할 수 있는 대형카페리 여객선인 아리온제주호로 교체되었다.

 

6,300t인 ‘아리온제주호’는 여객정원 825명, 적재 차량은 180대까지 가능하다. 최고 속도 24노트로 녹동 간 제주를 3시간 20분 만에 돌파 가능하며 기존의 카훼리7호에 비해 20분 단축되었다.

 

주 중 매일 오전 9시에 녹동에서 출항하며, 제주에서는 오후 4시 30분에 출항하며 주말에는 토요일 같은 시간에 녹동을 출항해 일요일에 회항한다.

 

더욱 쾌적한 선실과 편의시설 그리고 운항을 통해 전남 고흥에서 제주도까지 편안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