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고양시, 해외여행 시 ‘홍역’ 감염 주의 당부
유럽, 중국 등 홍역 유행지역 방문 전 예방접종 받아야
기사입력: 2018/04/17 [11:59]  최종편집: ⓒ kbj
조현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가 유럽지역, 중국 등에서 홍역 발생이 지속되는 것과 관련, 해당 지역 방문 계획이 있는 경우 사전 예방접종력을 확인해 미접종자 또는 미완료자는 접종 후 출국 할 것을 당부했다.

 

유럽지역 홍역은 지난 2016년 루마니아에서 유행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아일랜드, 그리스, 우크라이나에서 유행이 지속 되고 있다.

 

또한 아시아 지역인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에서도 발생률이 높고 최근 대만에서 유입된 사례로 인해 일본(오키나와 현)에서도 38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014년 세계보건기구로부터 홍역 퇴치 국가로 인증 받았으나 해외 유입으로 인한 사례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홍역 유행국가를 방문한 후 입국 시 발열, 발진 증상이 있을 경우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또 귀가 후 홍역(잠복기 7~21일)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특히 홍역은 전염력이 매우 높지만 2번의 ‘MMR’ 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예방접종과 감염예방을 위한 손 씻기 및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을 거듭 강조하며 “의료기관에 발열, 발진 환자 진료 시 해외여행 여부를 확인하고 홍역이 의심되면 즉시 격리 치료 및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