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기업 72%, 인재 채용 어려워
기사입력: 2018/02/20 [07:42]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 10곳 중 7곳은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24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겪는 어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7%가 이같이 답했다.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적합한 인재가 지원하지 않음’(68.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묻지마 지원 등 허수 지원자가 많음’(36.7%), ‘채용 후 조기퇴사자가 발생함’(33.9%), ‘지원자수가 적음’(33.3%), ‘전형 중 이탈자 발생으로 진행에 차질 빚음’(17.5%) 등이 있었다.
 
또,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65.5%로 절반 이상이었다. 이어 ‘경력’(23.7%)과 ‘신입’(10.7%) 순으로 응답해 기업은 경력 채용에 좀 더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 겪는 어려움이 미치는 영향으로는 ‘우수 인력 확보 차질’(43.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기존직원의 업무량 과다’(41.2%), ‘반복되는 채용으로 비용 증가’(33.9%), ‘채용 관련 업무 과중’(29.9%),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하락’(29.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추천 등 비공개 채용 상시 진행’(29.9%, 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수시 채용 도입’(28.2%), ‘채용 자격조건 완화 또는 폐지’(24.9%), ‘특별히 대처하는 방안 없음’(20.3%), ‘높은 연봉, 복리후생 등 근무조건 강화’(18.1%), ‘전문 채용업체에 의뢰’(14.7%)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지난해, 기업들은 계획한 인원만큼 채용했을까?
39.3%의 기업이 계획만큼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의 실제 채용 비율은 계획한 인원과 비교했을 때, 평균 46%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10% 이하’(26.8%), ‘50%’(18.6%), ‘80%’(17.5%), ‘70%’(15.5%), ‘30%’(7.2%) 등이었다.

채용부문의 경우, ‘신입과 경력 비슷하게 채용하지 못했다’(46.4%), ‘경력’(43.3%),  ‘신입'(10.3%)의 순이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