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보성우체국 이강율 집배원, 화재 초기 진압으로 큰 불 막아
기사입력: 2018/02/12 [14:04]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보성우체국(국장 송병구) 이강율 집배원     ©


[KJB방송=이동구 기자] 전남지방우정청 보성우체국(국장 송병구) 이강율 집배원(54)이 보성군 노동면 시골농가의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여 인명사고와 큰 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이강율 집배원은 지난 2월 6일 오후 2시 40분경 보성군 노동면 용호리 죽현마을에서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중풍으로 거동이 불편한 80세 노부부가 사는 농가 창고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하고, 보성군 119센터에 바로 신고한 후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직접 화재를 진압하여 큰 불로 번질 수 있는 것을 초기에 막았다.

 

 

특히, 다가오는 설명절로 인해 배달할 우편물이 많아 업무가 폭주하고 있음에도 119센터 소방대가 도착할 때까지 직접 고무통의 얼음을 깨 물을 길러 뿌리고 얼음을 이용해 불길을 막아 준 이강율 집배원 덕분에 불길이 더 이상 크게 번지지 않아 인명피해나 더 큰 재산피해가 없었다며 보성읍 119센터(센터장 이종철)에서는 이강율 집배원의 용기있는 행동에 감사를 표했다.

 

이강율 집배원은 방화관리자격증을 보유하여 평소 화재예방에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보성우체국 행복나눔 봉사단 단장으로 활동하며 다년간 우편물 배달업무 수행을 통해 얻어진 정보로 불우이웃을 적극 발굴하고 매년 연탄을 배달하는 등 꾸준한 선행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보성우체국 집배원 15명은 2016년부터 명예소방관으로 위촉되어 지역 화재 예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