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배우 안길강, OCN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 캐스팅 확정!
기사입력: 2018/01/09 [10:02]  최종편집: ⓒ kbj
이선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렬한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 안길강이 2018년 OCN 첫 번째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KPJ)에 캐스팅을 확정 지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장르물의 명가 OCN이 새해 첫 번째로 선보이는 오리지널로, 팩트-논리-숫자만을 믿는 IQ 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보지 말아야 할 것 보는 신기(神技)있는 여형사 김단(김옥빈 분),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추적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

 

극 중 안길강이 맡은 김호기는 고급 아파트 경비로 일하며 남들과 조금 다른 딸을 지키기 위해 온갖 일을 마다하지 않는 인물. 하지만 딸을 알뜰살뜰 챙기는 온화한 성격과 달리 미스터리한 과거를 감추고 있는 김호기는 그 과거로부터 끊임없이 달아나며 딸을 지키기 위해 목숨도 걸 수 있는 아버지로, 이에 안길강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은 물론 대체 불가한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김옥빈을 향한 절절한 부성애를 선보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2017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에서 수상을 거머쥐는 등 지난해 ‘도둑놈, 도둑님’, ‘다시 만난 세계’에서 디테일한 감정 표현과 독보적인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했던 만큼,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작품과 안길강을 향한 든든한 신뢰감을 형성하고 있다.

 

한편, 안길강은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다시 만난 세계’, ‘추리의 여왕’, ‘역도요정 김복주’, 영화 ‘신의 한 수’, ‘하이힐’, ‘식객’, ‘야수’, ‘다찌마와 리’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대체 불가한 강렬한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안길강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명실상부 명품 연기로 대중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배가 시킨다는 평을 받았다.

 

이처럼 배우 안길강이 캐스팅 확정 지은 2018년 OCN 첫 번째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은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후속으로 2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엘르>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