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2017한국장애인인권상 시상식’ 개최
기사입력: 2017/12/05 [13:36]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가126()오후2시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2017한국장애인인권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한국장애인인권상은UN의 장애인권리선언과 대한민국 장애인인권헌장의 이념을 반영하여 장애인 인권에 대한 범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고,사회 각 계에서 장애인 인권 증진을 위해 실천해 온 사람들의 노력을 널리 알리기 위해1999년부터 실시해 오고 있다.

 

장애인의 인권증진에 앞장 서 온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인권실천부문,인권매체부문,기초자치부문,공공기관부문 등 총4개 부문에 한국장애인인권상을 시상한다.

 

인권실천부문(2)및 인권매체부문의 수상자에게는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 상패와 상금1,000만원이 지급되며,시상금은 현대홈쇼핑에서 지원한다.또한,기초자치부문에는 국회의장상,공공기관부문에는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상을 각각 시상한다.

 

올해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는 전국에 있는39개 장애인단체와 연대하였다.이 중 실무위원과 심사위원이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위해 서류심사와 심층회의 등2단계에 걸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였다.

 

2017한국장애인인권상 인권실천부문 수상자로는30여년 간 장애인의 인권 실태를 기사를 통해 고발해 온 이태곤(현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장,월간 함께걸음 편집장),각종 정보에서 소외되기 쉬운 시각장애인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전화사서함을 운영하고 장애인 정보접근권 확보에 힘 써 온 성음회(회장 지석봉)가 선정되었다.

 

인권매체부문 수상자에는 한국 사회 내 미비한 사회 안전망과 소수자를 차별하는 현실을 영상에 담아 현장의 처절한 모습을 알려 온박종필 감독이 선정되었다.

 

기초자치부문에는 차별 없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전국 자치단체 최초 시민인권센터를 개소하고,인권침해 상담과 조사,고충민원 처리를 위한 인권옹호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장애인가족지원센터 등을 운영해 온경기도 광명시가 선정되었다.

 

공공기관부문 수상자에는 국내 최초로 그림해설 오디오 북을 제작 배포해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 확보는 물론 문화격차 해소에도 앞장 서 온한국자산관리공사가 선정되었다.

 

이병돈 위원장(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위원장)장애인 인권 증진을 위해 많은 분들이 우리 사회 각 계에서 큰 노력을 하고 있다.”앞으로도 한국장애인인권상은 그런 분들을 더 세심하게 찾아내 그들의 공로를 알려내고,사회적 관심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