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여수경찰서 윤순성 경사,길가에 쓰러진 60대 심폐소생술로 살려
기사입력: 2017/08/25 [15:36]  최종편집: ⓒ kbj
이동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경찰서(서장 신기선)에서는 지난 24일오후 2시경 여수시 광무동 진남문예회관 앞에서 길가에 쓰러진 60대 남성을 현장근무 중이던 여수경찰서 소속 윤 경사가 신속히 119에 신고한 뒤 심폐소생술로 구조했다.

 

▲ 윤순성 경사(여수경찰서)     © 이동구 기자

 

이 날 ‘여수 MBC 초청 안민석 의원 특별강좌’가 문예회관에서 진행되어 현장 근무 중 ‘사람이 쓰러졌다’는 시민의 소리를 듣고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였다. 다행히 쓰러진 시민은 의식을 회복하고 119구급대에 인계하였다.

 

윤 경사는 “쓰러진 시민을 조기에 발견해 구조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평소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게 도움이 많이 되었다. 위급한 순간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서 경찰관으로서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