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회
이창호 칼럼리스트가 본 영화, ‘군함도’
기사입력: 2017/08/07 [08:45]  최종편집: ⓒ kbj
이창호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일 뜨거운 태양이 이글거린다. 한낮 태양의 얼굴은 견디기 힘든 우리네 인생사와 같다. 휴일에 가벼운 마음으로 집에서 가까운 극장을 찾았다. 우리 민족이 일본 제국주의 식민통치에서 해방된 지 72년이 지난 즈음, 일제 조선인 징용공(강제징용노동자)은 여전히 우리에게 강제징용이라는 비극적 사실에 함께 잊히지 않은 채 질곡의 아픔으로 현재 진행형으로 남아 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때 강제 동원된 조선인 800여 명이 이곳에서 혹독한 노동생활과 위험 속에서 하루 12시간에 달하는 극한 노동에 시달렸다. 사망원인은 악조건 속에서 제대로 먹지 못하며 영양부족 때문에 생겼을 것으로 보이는 질병, 배고픔, 익사, 탄광 사고 등 도망치다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익사 등으로 확인된 사망자만 122명에 달한다.

 

1917년에 군함도 하시마 탄광에서 조선인 노동자의 존재가 처음 확인됐다. 개발사인 미쓰비시는 탄광노동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일본 각지는 물론 조선인도 모집했다고 한다. 1918년 하시마에서 941명이 갱내부에서 광부로 일했고, 이중 70(7.4%)이 조선인이었다.

 

군함도는 군함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군함도라고도 불린다. 하시마 탄광은 지하 1km가 넘는 해저 탄광이다. 최근 일본 군함도 하시마 탄광을 소재로 한 영화 <군함도, 감독 류승완>가 지난 20177월에 개봉됐다. 일제강점기에 일본으로 끌려가 탄광에서 강제노역한 조선인을 다룬 영화 군함도가 시민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광고 문구가“1945, 지옥섬 군함도 그곳에 조선인들이 있었다고 소개되고 있다. 영화는 일제강점기에 하시마 탄광에서 강제 노동을 하다 목숨을 걸고 탈출하려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황정민,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 등이 출연했다.

 

극중에 이강욱(황정민 분)내 딸 소희만이라도 여기서 나가 콩국수 한 그릇 먹게 해 줍시다라고 딸에 대한 애착이 강하며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최칠성(소지섭 분)끝내 죽음 앞에서 우리 조선 사람들만이라도 전부 배에 태워 달라''고 하면서 결국 일본군은 의해 사살된다.

 

박무영(송중기 분) QSS소속 광복군은 독립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작전을 지시받고 군함도에 잠입하여 여기에 있는 조선 사람들 다같이 나가고자 한다. 말년(이정현 분)갖은 고초를 겪은 강인한 조선여인으로서 한 사람이라도 살면 우리가 이기는 거여라고 애절하게 호소한다. 이어 소희(김수안 분) ''나 그냥 아빠랑 같이 있게 해주면 안 돼?''라고 온갖 질곡 속에서 살아 남는 그 모습이 지금도 긴 여운으로 남는다.

 

류승완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군함도는 철저히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두고 제작했다. 일본은 과거사가 드러나면 불리해지기 때문에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는 것 아닌가. 밝은 것과 어두운 것 모두를 떳떳하게 드러냈을 때 문화유산으로서 정말 가치가 있다고 역설했다.

필자가 영화를 보는 내내 머릿속에서 군함도는 역사적 팩트로부터 깊은 영감을 받아 감정을 담은 강렬한 메시지 전달자이자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위해 의개를 드높여 만든 영화로, 다시 한 번 역사를 바로세운 진정한 쾌거다고 말하고 싶다.

 

한편 영화 군함도말미에 현재 일본 정부는 201712월까지 강제 징용을 포함한 각 시설의 역사적 사실을 알려야 한다는 유네스코 권고사항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의 자막을 띄웠다.

 

: 이창호(李昌虎)

이창호스피치리더십연구소 대표

한국청소년봉사단연맹 부총재

안중근평전 저자.

 

 

*이창호 대표가 은평 메가박스에서 영화 군함도관람 전, 포스터 곁에서 포즈.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