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광주광역시, 중국서 '한·중 노인문화교류' 행사 개최
기사입력: 2016/11/03 [14:15]  최종편집: ⓒ kbj
강창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는 빛고을노인건강타운 예술봉사단 50명과 함께 지난 1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를 방문해 중국 노인교류단과 한·중 노인문화교류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지난 6월 헤이룽장성 교류단 135명이 광주시를 방문해 한중노인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한 데 따른 답방 차원으로 마련됐으며 한국무용, 풍물놀이, 하모니카, 색소폰, 웃음치료 분야 공연을 선보이며 문화예술의 도시 광주를 알렸다. 

중국 측에서는 전통무용 등 6개 분야 64명이 참여해 공연을 펼쳤다. 

이번 한중노인문화교류행사에는 헤이룽장성여유국장, 헤일룽장성 각 시의 노인여유양로협회장, 헤이룽장성 방송국 등도 참석해 한·중 우호를 다졌다. 

또한 광주시는 헤이룽장성 여유국을 방문해 지난 2009년부터 200여 차례 3만5천여 명을 유치한 한중노인교류상품을 홍보하고 헤이룽장성 여유양로협회, 세일국제여행사와 한중노인문화교류행사 및 전세기 유치협력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중국 노인 관광시장을 집중 공략하는 마케팅 활동도 펼쳤다. 

이번 공연에 참가한 빛고을노인건강타운 예술봉사단원 황대일(78) 씨는 "우리 전통문화를 알리는 문화사절단으로서 자부심을 느꼈다"며 "한중문화교류 행사가 서로를 좀 더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공연관람을 위해 방문한 중국 하얼빈 노년협회 정귀화(68) 회장은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 지속해서 교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추진한 송재식 시 관광진흥과장은 "한중노인문화교류행사는 광주의 대표적인 관광교류상품이다"며 "향후 프린지페스티벌 등 지역축제와 중국의 대중적인 광장문화를 연계한 교류상품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kjb@kbj.or.kr
ⓒ kbj.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1

많이 본 뉴스